빛과 바람 그리고 사람이 통하는

남향을 품은 정원과 북측 어두운 공간까지 빛을 이끌어주는 경사 지붕.

어디서든 빛과 바람이 흐를 있는 창과 문의 배치.

그리고 높은 담장 대신 선택한 간소한 조경으로 사람과 사람이 통하도록 계획했다.

가볍게 건물을 감싸는 벽돌벽은 2층과 옥상으로 올라가는 동선을 지지하며, 차가운 북서풍으로부터 건물과 사람을 감싸고 보호해주는 손길이 되고자했다.



Location : 경기도 / Gyeonggi-Do
Year of competition : 2018
Area : 364.79 ㎡ (110.35 py)
Floor : 지하1층, 지상2층 / B1F, 2F
Principal use :  단독주택 / House
Photographs : Zstidio 김윤


Social media & sharing icons powered by UltimatelySocial